대다수가 들고다니는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에는 왜 덮개가 없는가?

몰상식한 초기 제조사와 개발자들이 만들지 않은 책임이 크다. 대량 보급된 아이폰부터라고 해야할까? 


후면카메라는 마치 사람의 눈처럼 보이며 기록물을 픽셀 단위로 세밀하게 저장할 수 있어 사람의 눈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기록성이 뛰어나다. 이런 것을 감안하지 않고 사람의 눈이 떠져있을 때처럼 보여 피사체가 될 수 있는 사람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필자 역시 지하철에서 어떤 사람에게 도촬당한 것 같은 기억을 갖고 있는데 기분이 매우 불쾌했다. 심지어 촬영음이 매우 커 전동차를 다 울릴 정도였는데 범인은 즉시 다음 역에서 내렸던 것 같다. 또한 작년에는 고시 3관왕이라는 사람이 불행히도 이런 사건의 가해자였다고 하는데 고위직 낙하산 인사의 피해자라고도 하지만 역시 범죄혐의를 피할 수는 없다.


이런 사례와 같은 일을 기술적으로 간단히 해결하다. 카메라 촬영할 일이 자주 있지는 않으므로 얇은 막과 같은 것으로 덮개를 출고시부터 장착하는 것을 의무화해야한다. 촬영음 제거된 앱 등은 이미 판매되고 있어 효력이 없지만 덮개는 육안으로 확인 가능하여 카메라 렌즈가 피사체를 향하고 있을 때 그 사람은 카메라가 자신을 찍을 수 있는지를 덮개가 렌즈를 가리고 있는지의 여부로 알수 있다. 덮개를 열었을 때는 카메라와 분리되지 않도록 슬라이드 방식으로 만들어야한다. 혹은 기타 카메라에 안정적으로 부착되는 형태로.


이런 간단한 것을 만들지 않는 이유는 상술 때문일까? 프라이버시가 중요하고 치안도 중요하여 CCTV에 대한 찬반 논란이 많은 현대이지만 개인의 카메라에서는 논쟁의 여지가 없이 프라이버시 중심으로 스마트폰 내장 카메라를 규제해야한다는 생각이다.

Trackback 0 Comment 0

한국에서는 입시과외보다는 기여입학제를 활성화해야한다.

그리고 기여입학제를 통해 입학한 학생 역시 다른 입학생들처럼 기여입학했는지를 알 수 없도록 해야한다. 태도나 행동 및 발언을 통해서 알 수 있기 때문에 혼란은 많지 않을 것이다. 


입시 시장의 부정이나 쪽집게 과외 등으로 인한 폐해는 대학의 학문 탐구 분위기를 저해한다. 하지만 기여입학제의 기부금은 타 학생들이 학비 걱정을 덜고 학업에 시간을 더 할애할 수 있어 대학과 사회에 유익하다.


사회적 편견은 이렇게 사교육 입시시장과 비교 우위에 기여입학제가 있음을 알리고 이해시키면서 극복될 수 있을 것이다. 이미 전 전 정권 때 기여입학제 도입을 하자는 포스팅을 했었는데 아직도 별로 활성화가 안되고 입학사정관제가 도입되었다가 부정이 많아져 철회되는 곳이 많다. 기여입학제는 부정이 끼어들 틈이 없다. 아주 잘 운영될 것이 보증되는 제도이므로 도입 후, 보완책으로 재학 조건을 까다롭게 하여 학점 기준을 전 학기 평점 2.5~3.0학점 이상으로 하면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창조경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창조경제는 박근혜 정권에서 구호로 내세우는 용어이다.


미래창조과학부 명칭에도 반영되어 있다.


그렇다면 이 창조경제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창조적인 천재를 위한 것인가, 경제인을 위한 것인가, 아니면 정치권을 위한 구호인가, 또 아니면 현학적인 학자들의 일거리를 만들어주는 허깨비인가.


나는 10년 여 동안 첨단금융을 연구해온 사람이고 가끔 내가 천재임을 확인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20대까지는 학습의 중요성을 간과해왔거나 아니면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여건이 되지 않았던 불운한 천재였던 것 같다.


아무튼 천재적 재능을 다소 보유한 사람으로서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라는 용어는 전혀 체감하기 어려운 그런 괴상망칙한 것이다. 얼마 전 티비에서 외국인 학자들을 초청해서 강연인가 회의를 하는 것을 잠시 보았는데 그냥 행정 show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잠깐 밖에 안봐서 강연인지 회의인지도 모를 정도다. 딱 보니 마이크에 echo 효과 주고, 무거운 분위기 잡고 느릿느릿 말하는 것이 딱 보여주기 위한 연출인 것처럼 보였다.


청년 실업은 심화되고, 현재 장년층이 과거 신입직원으로 신규채용되던 때에는 월급만으로도 먹고 사는데 스트레스 받지 않을 만큼은 되었다며 현재의 젊은 층을 안스럽게 바라보는 시대다. 국정원과 군부가 댓글 작업이나 해서 상대후보의 낙선을 유도해 덤으로 당선된 현재의 대통령 정권은 과거를 부정함으로서 창조력을 억제당하지 않을 '미래'세대를 위해 스스로 물러났으면 한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