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과학특별시'에 해당되는 글 3

  1. 2016.04.03 대전시가 전기차 50대를 보급한다.
  2. 2015.06.12 대전에 있는 편도 7차선 도로 (2)
  3. 2015.05.29 지구 한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2)

대전시가 전기차 50대를 보급한다.

작년 신차 구매를 앞두고 전기차를 고려했는데 대전이 지원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포기하고 석유차를 구매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현재 유로6임에도 조금 유입되는 가스와 중금속 입자로 인해 코티졸 호르몬까지 발생하는 지경.


그러던 중 아래 기사를 발견하게 되었다.


대전시 ‘전기차 50대 민간에 보급’…29일까지 신청 받아 보조금 지원


지원대수가 매우 적어 아쉽지만 이 지자체에서 다시 전기차 보급을 시작하는 것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

Trackback 0 Comment 0

대전에 있는 편도 7차선 도로

경부고속도로보다 거의 2배 넓은 도로가 대전 시내에 있다.





도로명은 도안동로인데, 동서대로, 계백로 등도 이 정도 차로 갯수와 폭의 구간이 길게 있다.


대전시내는 하나의 국가 개념으로서 행정이 이루어지고 있는 듯 하다. 대전 지방행정이 한국의 중앙행정보다 뛰어나다는데 의심이 여지가 없다. 넓은 땅과 풍요로운 자연이라는 환경적 배경 외에도 과학자와 엔지니어가 뛰어난 인적 배경도 작용한다.



Trackback 0 Comment 2

지구 한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도시 내 어디에서도 멀어봐야 2.4km 내에 하천이 흐르는 곳.


도시를 동서와 남북으로 가르지르는 구획이 잘 된 도로가 있고 상당수 차도에 가로변과 중앙분리대 위치에 3열의 가로수가 심어져 있는 곳. 


서울 강남보다 쾌적하고 도시적인 느낌이 나는 곳은 어디일까?


대전시이다.


대전시에는 과학연구단지가 있고 공무원 단지가 이미 있었는데, 세종시 설치 이후, 세종시 정부공무원들이 인근 대전 노은동 아파트 단지에 많이 입주해 공무원의 수가 더 늘었다. 상인대비 공직자와 학자 비율로 보면 전국에 비교할 곳이 없는 압도적인 지성의 도시이다.


그래서인지 공무원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악성 민원도 많지 않고 상인들은 자신들이 공직자와 과학자보다 한 단계 등급이 낮은 시민임을 스스로 인식하며 살아가고 있는 듯 하다. 천민의 후손이 돈으로 공직자를 매수하고 부패한 공무원들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서울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


얼마 전에는 봄에 활짝 핀 벚꽃철에 축제를 했는데 팝가수들이 많이 와서 라이브 공연을 했었다. 축제를 위해 거리 통제를 하는데 잘 이루어지고 있었고 거리에서 토착 식당들이 구청에서 질서있게 마련한 천막에서 음식을 팔기도 했다.


차를 타고 거주지 건물을 나설 때는 바로 근처 숲길에서 1단으로 천천히 지나가면서 외기유입모드를 켜고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다. 새로 이사갈 건물에서는 지하주차장에서도 환기가 잘되고 바로 건물 뒷쪽의 차도가 없는 하천변 맑은 공기가 유입되어 지하주차장이 서울의 보통 실내보다 공기가 깨끗하다. 서울에 살면 믿지 못하는 사람도 많을 것 같다. 대전은 서울과 매우 다른 도시임을 깨달아야한다.


대전에서 6개월여를 살고 난 후 서울에 대한 인식은 변하였다. 대전에서 서울로 가는 경부고속도로노면에는 도로에 길게 혈흔을 쏟아낸 교통사고의 흔적이 열개는 넘게 보인다. 도로에는 패치가 많아 덜컹거린다. 처음 설치 시에 잘 다져놓을 수는 없는 것인지? 충청도 고향길에 가는 새로 설치된 고속도로는 매우 잘 되어 있어 서울 가는 길보다 훨씬 선진 도시의 도로답다.


서울은 망해가는 중인 것 같다. 서울에 집과 직장이 있는 사람들은 집을 팔고 새 도시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알아가거나 친구들과 함께 새 도시로 옮기는 것을 권고한다.


6개월여를 지낸 지금, 서울은 천민도시, 대전은 선비의 도시로 나의 인식이 형성되어 가는 중이다. 차가 없어 그동안 모르고 지냈던 대전의 존재를 이제라도 알게된 것이 천만다행이다.

Trackback 0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