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구의 과거 환경이 복원될 것 같다.

폭스바겐 디젤차 대기오염 가스측정치 사기 파문은 우리 지구와 인류에게, 비온 뒤 땅이 굳는 것 같은 행운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전기차는 이미 자동차 개발 시대인 20세기 초기에 개발이 되었다가 현재와 비슷하게 배터리 성능의 문제로 석유차에 밀려 사라졌었지만 최근 테슬라 모터스라는 영웅적 인류 구성원이 창업한 회사에 의해 다시 멋지게 부활하였다. 미국의 첨단 기업이 밀집한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이미 테슬라 모터스의 모델S가 몇년 전부터 매년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이 되고 있다. 


앞으로 전기차는 지구 환경을 되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하지만 전기차에 대한 몇 가지 비판이 있다. 화석연료를 직접 태워 얻는 에너지보다 전기로 변환해서 쓰는 과정에서 비효율이 발생해 더 많은 석유에너지를 사용해야한다는 주장이 있는데 이것은 상쇄될 수 있다. 중앙집중적 에너지 생산, 그리고 부산물인 공해물질의 집중적이고 전문화되며 더 고도화되고 더 많은 시간을 사용한 처리. 또한 전기는 석유연료만으로 생산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발전 수단이 있다. 풍력, 태양렬, 조력 등이 이미 사용되고 또한 첨단기술로서 지구적 기밀에 해당하는 기술로도 전력을 생산하여 공급할 수 있다.


여러 국립공원에 둘러쌓인 도시에 사는 필자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산업혁명 이전의 공기 수준이 실내나 도시 전체에 형성되기를 매우 바란다. 그렇게 되면 맑은 공기와 발전한 과학 수준으로 구성된 현대 도시에는 평화와 번영, 행복이 찾아올까? 한두 세대만 거쳐도 그럴 것이라고 본다. 하지만 이미 오염되어 있는 인간들이 또다른 문제를 만들어낼 것이 예상되는데... 그렇다면 그것은 어떻게 해결해야하는가가 앞으로 현인들이 생각해야할 문제일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